안녕하세요. 장금이입니다

얼마전에 손맛 끝내주기로 소문난 언니(aka.친정언니)의

새로운 집들이날이었어요.

저도 이사를 하고나서 한동안 계속

집들이를 해왔었고, 그럴때마다 손님들

손님상을 어떻게 봐야하나 고민이었는데,


이번에 유심히 봐서 팁을 얻어가야지 ! 하고

기대반, 설레임 반을 가지고 방문하였답니다 ㅎㅎ


손님들 중 저 ~ 이역만리(부산-수원)에서 오시는 분도 계셔서

도착은 늦은 밤 10시에 했어요 ㅠㅠ

하지만 소문난 손맛을 위해 우리는

과감히 !! 저녁을 굶고 !! ㅋㅋㅋ

대단한 의지를 보였죠.

자. 그럼 이제 자랑 좀 해볼께요 ^^



크하하하

손님들이 너무 늦은밤 방문하셔서

집주인의 선택은 주안상이네요 ㅋㅋㅋㅋ


모둠전에 시선을 빼앗긴 우리는 상위에 셋팅하고 남은 전을

손으로 주워먹기 바빴어요 ㅠㅠ

지금생각해도 너무 맛있었음 ㅠㅠ



막걸리때문에 전을 한 것인지,

전때문에 막걸리를 산것인지는 중요하지 않아요.

저 노릇한 빛깔만 봐도 맛이 느껴진답니다 ㅠㅠ



이건 에어프라이어로 한 삼겹살.

요새 주부들의 손을 한결 가볍게 만들어준다는

트레이더스에서 6만원대에 출시되었다는 소식에

품절대란을 일으키기도 했대요





저도 그때 그소식을 듣고

에어프라이어에 관심을 가지던중에

이곳에서 만나게 되었네요 ㅎㅎ


겉은 살짝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육즙이 살아있어서

제일먼저 게눈감추듯 사라진 메뉴에요 ㅎㅎ



알밤막걸리가 등장해서 다시 또 한컷 ㅎㅎ



대망의 모듬전 크하 ~ ㅋㅋ

사실 손님상은 무조건 저녁상, 밥일단 먹고

나중에 간단한 안주로 술이나 한잔 정도 생각했지

이렇게 주안상으로 차릴생각은 전혀 못했는데

역시 배우신 분은 달라요 ㅠㅠ

그리는 그림 사이즈가 달라 ㅠㅠ


저도 다음에 집들이 손님상 차릴 경우가 생기면

시간이 늦어지는경우 이렇게 해봐야겠어요 ㅎㅎ



아무리 집들이 손님상이 주안상이라고 해도

한국사람들은 밥이 빠지면 서운하겠죠 ?

사진에는 잘 안보이는데 등갈비 김치찜이에요 !

등갈비 하나하나에 배추김치를 한장씩 둘러싸고

푹 쪄낸것같았어요 ㅎㅎ


느끼 ~ 하던 주안상에

매콤함이 딱 !





역시 배우신분 ㅠㅠ

이렇게 우리의 늦은 저녁은... 새벽까지 이어졌어요 ㅎㅎ

그새벽에 어딜갔을까요 ?


가긴 어딜가요 ^^

아침먹고 가야죠 ㅋㅋㅋㅋ


진상인 손님들은 다음날 아침까지 얻어먹고 갑니다.



아침인데 너무 헤비했나요 ㅋㅋㅋㅋㅋㅋㅋㅋ

손님은 3명인데 원하는 메뉴가 제각각 ㅋㅋㅋㅋㅋ



이건 주인장이 내놓은 시골된장국 ㅎㅎ

맑은데 구수하고 너무 좋았어요 ㅎㅎ



이건 주인장의 강추메뉴 ㅋㅋㅋ

참기름 밑간한 밥에 갓김치 이파리로 주먹밥을 만들었어요 !


일단 갓김치가 있어야 만들겠지만 ㅋㅋㅋ

짜지도 않고 너무 맛있었어요.

아침이라 밥이 잘 안들어 가는 사람도 있을텐데

본인이 양을 조절할 수도 있고,

진짜 맛집에서만 나올것 같은 메뉴 ㅋㅋ

이쯤되면 집들이 손님상이 아니라

어디 한정식집 온줄 ㅋㅋ



이것도 주인장이 먹고싶어했던 오일 파스타 ㅋㅋㅋ

근데 면수를 다 버려버려서 ;;; 

그냥 집주인이 하게 냅뒀어야 했는데 

어설프게 손님들이 설쳐서 ㅋㅋㅋㅋㅋ

아주 매트한 오일파스타가...


그래도 마늘 듬뿍넣고 대하 열심히 까서 넣어서

맛은 엄청 좋았어요 !


처제들 온다고 형부가 대하를 시켜주심 ㅠㅠ

형부 ㅠㅠ 정말 맛있게 잘먹었어요 ㅠㅠ



이건 왠 맥주안주냐....

시도 때도 없이 안주가 나오네요 ㅋㅋㅋ

마지막 화룡점정은

대하 머리 튀김 !

이것도 에어프라이어 ㅋㅋㅋㅋ

새우머리에 기름을 살살 둘러서 뭍혀준 다음

에어프라이어에 넣어줬더니

냄새가 어찌나 고소하던지 ㅠㅠ

하...

아침에 새우 머리 오독오독 먹느라 ㅋㅋㅋ

이렇게 아점먹고 손님셋은 저녁 10시까지 아무것도 안먹었다는 사실 ㅋㅋ


이번집들이로 요리고수의 팁들을 얻을 수 있었어요

더불어 맛난음식들까지 ㅠㅠ

생각날때 선물하나 사들고 기습방문 해야겠어요 ㅋㅋ

그럼 우린 내일 또 만나요 안녕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모아봐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