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장금이 입니다.

오늘은 먹다 남은 볶음류로 치즈그라탕을 후딱 만들어 볼려구요.

냉장고에 먹다남은 쭈꾸미 볶음이 있더라구요.

저는 홍대 쭈꾸미를 주문해서 먹었었는데,

양념도 매콤하니 어찌나 딱 입에 맞는지,

한번은 볶음으로 그냥 먹고

한번은 덮밥을 한다고 볶았다가

조금 남겨뒀었네요.




준비물

밥 한공기, 볶음류 ( 주꾸미, 닭갈비 같은 빨간양념류 좋아요)

모짜렐라 치즈 한주먹



치즈그라탕이니 필수재료는 모짜렐라 치즈

한주먹만 있으면 됩니다.

볶음밥으로 할것이기 때문에

볶음밥 종류는 아무거나 상관없어요 ~


다만 치즈가 매운 음식과 궁합이 좋기 때문에

빨간 양념으로 만들어진 볶음밥이 좋겠죠 ? ㅎㅎ



냉장고에 먹고 남겨져 있던 주꾸미 볶음입니다.

한주먹 있는게 한끼 먹으면 딱 좋겠어요 ㅎㅎ


웍을 살짝 달궈서 중불로 바꿔주시고

주꾸미를 데워주세요



주꾸미는 오래 볶으면 질겨지기 때문에

길게 볶지 않고 밥을 넣어줍니다.


사실 치즈그라탕은

오븐에 한번 더 구워줄꺼기 때문에

밥을 오래 볶지 않아도 됩니다.





주꾸미가 어느정도 데워졌으면 불을 끄고 볶아 주셔도 괜찮아요.

양념이 타는것보다는 조금 낫답니다 ㅎㅎ




밥을 열심이 볶아주시고

고소함을 위해 김가루도 좀 뿌려주세요.

참기름 한방울도 좋지만

치즈가 고소하기 때문에 생략했어요





이렇게 주꾸미 양념에 밥한공기 볶고,

김가루좀 뿌려주고.

이렇게 주꾸미 볶음밥이 완성되었습니다.


이렇게만 먹어도 참 맛있겠지만

우린 더 맛있게 먹기 위해 치즈그라탕을 할꺼에요 ㅎㅎ



오븐전용 그라탕기에 볶음밥을 적당량 담아주세요.

위에 치즈도 뿌릴것이기 때문에 넘치게 담는것 보다는

그라탕기의 80%정도만 채워주시는게 좋아요




볶음밥 위에 오늘의 주인공

모짜렐라 치즈를 깔아줍니다.

전체적으로 도톰하게 깔아줬어요.

너무 작게 깔아도 치즈맛이 안나고

너무 두껍게 깔면 치즈가 다 녹지 않는 일이 생겨요 ㅎㅎ

적당~ 하게 깔아주세요 ㅎㅎ

전체적으로 해야 이쁘게 됩니다 ㅎㅎ





셋팅이 끝난 치즈그라탕은 230도로 예열된 오븐에

치즈 윗면색이 곱게 나올때 까지 구워주세요!


저는 7 ~ 8분정도 걸렸던것 같아요 ㅎㅎ

어차피 재료는 다 익었고 치즈만 알맞게 녹아주면 됩니다 ㅎㅎ




워후 !

치즈가 정말 먹음직 스럽게 녹았어요 ㅎㅎ

색도 정말 곱게 났네요 ㅎㅎ

테두리 치즈는 곱게 구워졌고

정말 잘 녹아져서 나왔어요 ㅎㅎ

안먹어봐도 맛있는 색이 완성 되었어요 ㅎㅎ



얼마전에 양파 장아찌와

비트넣은 피클을 만들었어요.

비트는 반통 조금 더 썼는데

적양배추도 같이 넣었더니

피같은 빨간색이 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하루 숙성 시키고 냉장고에 넣었는데

피클 뚜껑 열어보고 어찌나 놀랬더니 ㅎㅎ

피떨어지는줄 알았어요 ㅎㅎ


하지만 맛은 좋다는거 ㅋㅋㅋㅋ




이렇게 한스푼 떠 올리면

곱게 녹은 모짜렐라 치즈가 쭈욱 딸려오는

치즈그라탕이 완성되었습니다.


저는 집에 먹다남은 주꾸미로 볶음밥을 해서 만들었지만,

토마토소스 스파게티라던지,

아직 뜯지않고 대기중인

닭갈비로도 해서 먹으면

정말 맛있을것 같아요 ㅎㅎ


닭갈비는 볶기만 해서 치즈 올려도 좋을것 같고,

닭갈비 볶음밥을 해서 치즈올려도 좋을것 같고 ㅎㅎ


그라탕기 하나 사와서 식탁에 올라오는

메뉴가 한층 더 넓어졌네요 ㅎㅎ


무엇보다 그라탕기는 뜨거우니 음식하실때 조심하시구요,

집에 모짜렐라 치즈 한봉 쟁겨놓고

먹던 메뉴에 새로운 느낌 ~

도전해 보시길 바래요 ㅎㅎ

혼밥 레시피로도 훌륭한 치즈그라탕 !

10분만에 뚝딱 만들어 보시구요

그럼 우린 내일 또 만나요 안녕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모아봐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