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파게티맛 나는 짜장밥 만들기 - 오늘 뭐먹지 ?



안녕하세요. 자취하는 장금이 입니다.

오늘은 갑자기 요리사가 되고 싶어서...

다만 유탕면을 멀리하는 요리사기 때문에

짜장밥으로 대체 !

짜파게티맛 나는 짜장밥을 만들어 볼께요 ㅎㅎ

오늘의 자취요리 시작해 볼께요



준비물

시판 짜장 가루, 돼지고기 카레용, 다진마늘, 양파 중2개, 고구마 대 1개, 양배추 한주먹



예전에 짜장밥 만들땐 춘장으로 만들었어요.

그때 신박했던 레시피가 백선생님의 만능 춘장 이었는데요,

물론 그걸로 짜장밥도 해먹고 면도 해먹고 이래 저래 잘 먹었는데

일단 너무 짜요.

저는 짠거 별로 안좋아하는데 제입에는 짜더라구요 ㅠㅠ

그리고 춘장 1봉이 소비가 힘들어요.

웍에 한솥을 했는데 반밖에 소비가 안되더라구요.

그래서 이번에는 간편하게 시판 짜장 가루로 준비 !!!

가성비 높여봤어요.



재료는 다듬어야겠죠 ?

얼마전에 고구마 카레할때 엉망진창 칼질로 ㅋㅋㅋ

이번엔 신경쫌 썼어요 ㅎㅎ

예쁘게 보일려면 조오금 작게, 모든 재료들 크기 일정하게.

아시죠 ?



기름 두른 팬에 다진마늘을 볶아줍니다.



고기먼저 들어갈께요.

냉장고에 남아있는 마지막 선수를 넣었더니

로스용이네요 ^^

열심히 구워서 잘게잘게 다 잘라줬어요.

자취생 가위스킬, 다들 아시잖아요 ^^



헷 *-_-*



고기가 어느정도 익고나면 야채 투하 !!!!

마늘향, 고기향 베이게 웍을 웍웍웍 돌려줍니다.




야채들이 어느정도 기름향 입었으면 물을 넣어주세요.

시판 가루 뒷면을 보시면

권장하는 물의 양이 나옵니다.

저는 카레와 마찬가지로 쪼오금 더 넣었어요.

그리곤 재료가 다 익을때 까지 푸욱 끓여줍니다.

여기서 우린 고구마만 익으면 되겠네요 ^^



재료가 다 익었다 싶으면 시판 짜장가루를 넣어주세요.

저는 매운맛을 좋아하니 사천으로 준비했어요.


시판 카레가루과 과정은 같죠 ?

근데 카레가루보다 짜장가루가 더 덩어리가 잘 지는것 같아요.

밥드시다가 소스덩어리 드시기 싫으시면

귀찮아도 아주 자알 풀어줍니다.

매의 눈을 가지고 지켜 봐야 되요.

이때 ! 불은 약불로 줄여주세요.






역시. 짜장밥엔 계란후라이죠.

백선생님 말씀하시길 중국집 계란후라이는

튀기듯이 해서 나온대요.

그래서 저도 기름 끼얹어 가며 튀긴 후라이를 준비했어요.



마치 짜사이(자차이) 같은 엄마표 무짠지와

얼마전 만든 양배추 피클도 같이 준비해요.



짜잔.

한입 딱 맛을 보니

너도 알고 나도 아는 짜파게티 그맛이네요.

우리의 일요일 요리사님 소환 !!


생각같아선 중국집에서 배달오는

간짜장 느낌을 내고 싶었는데

그건 아무래도 춘장이 있어야 가능 할 것 같아요 ㅋㅋㅋ


초딩 입맛엔 춘장보단 시판 짜장가루가 더....

삶의 질이란게 뭐 다른게 있나요.

내가 좋으면 그만인 것을 ㅋㅋㅋ


자취 요리로 딱 !

이거 하나 해 놓으면 이틀은 걱정 없겠네요 ^^

양은 또 어찌나 많은지...

그래도 안질려서 다행이에요 ㅎㅎ


그럼 우린 내일 또 만나요. 안녕 :)






Posted by 모아봐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