흰옷 얼룩, 과탄산소다 하나면 끝 !




안녕하세요. 자취하는 장금이 입니다.

오늘은 한결 풀린 날씨로 가벼워진 옷차림에

하나 둘 봄옷을 꺼내다보니

하얀옷에 정체모를 얼룩이 여기저기 ㅜㅜ


커피인지 술인지 뭔지 알수 없는 얼룩들이...

그래서 준비해 봤습니다.

흰옷 얼룩, 과탄산소다 하나면 끝 !!!!

시작해 볼께요 :)



먼저, 얼룩진 흰옷과 과탄산 소다, 그리고 베이킹 소다도 준비를 해 봤어요.



위치가... 땀인가요... 아니죠 ㅠㅠ 아닐꺼야 ㅠㅠ



이거 위치는.....

더 심각하네요.

아니에요. 생각하시는 그거 아닙니다.



오늘의 주인공. 과탄산 소다와 베이킹 소다 입니다.



먼저, 욕조 혹은 다라이(?) , 대야에 옷을 넣어주시구요

얼룩진 부분에 과탄산소다와 베이킹소다를 1:1로 뿌려주세요.



여기서 꼭 !! 뜨거운 물을 부어주세요.

과탄산 소다는 40도 이하에는 반응하지 않는답니다.

저는 포트에 물을 펄펄 끓여서 부어줬어요.



바지까지 해준다음 20분 대기 !



끝난 빨래는 세탁망에 넣어 세탁기에 평소와 같이 돌려줍니다.

결과는요 ?


땡.

아쉽게도 약간 옅어지긴 했지만

아주 깨끗하게 되진 않았어요.

그래서 다시 공부를 해 본 결과 !!



베이킹 소다 탈락 !!!!

과탄산소다와 세탁세제(표백제) 를 동일한 방법

1:1로 뿌려줍니다.

그리고 똑같이 뜨거운물을 콸콸 !


그리고 이번엔 2시간 담궈놨어요.

20분이라는 시간은

한해동안 묵은 때를 벗겨내기엔

제가 너무 성급했던것 같아요.

반성합니다.




짜잔.

새옷이 되었습니다 !!


와우 !


얼마전에 아는애기집에 갔는데

애기가 커피물을 뒤집어 썼어요.

다행히 아주 소량의 물에 믹스원두만 부어놓고

뜨거운물 기다리고 있던 차라

아기는 다치지 않았는데 상의가 전부 커피물... ㅠㅠ


새옷 개시라고 속상해 하던 엄마에게

이 기쁜 소식을 알려주었답니다. ^^


다른건 필요없어요.

과탄산소다 + 세탁세제 + 콸콸 뜨거운물 + 2시간 이상.


저는 옷감 상할까봐 비비거나 하지도 않았구요

2시간 이상 담근 빨래를 

그대로 세탁기에 넣어서 평소와 같이 돌려주었답니다.


이제 흰옷 얼룩져서 버리는 일은 없겠네요 ^^

그럼 내일 또 만나요 안녕 :)







Posted by 모아봐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