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지요리, 백종원 가지밥 레시피 - 오늘 뭐먹지 ?

 

 

안녕하세요. 자취하는 장금이 입니다.

오늘은 집에 손님이 오신다는데

이 손님이 고기류 보다는 채소를 좋아한다는

장금이와는 맞지 않는 음식 기호....

그래서 떠오른 ITEM이 가지밥 !

백선생님이 힛트치고

에셰프가 쐐기를 박은 그 ITEM.

가지의 새로운 발견 !! 가지밥 !

생각보다 쉬워서 더 좋았고

생각보다 맛있어서 더더 좋았던

가지밥 시작해 볼께요.

 

 

준비물 : 2인분 기준 가지 1개, 돼지고기 다짐육 100G, 식용유 2T, 대파 2T, 간장 2T,

양념장 : 간장 3T, 물 1T, 고추가루 1T, 다진마늘 0.5T, 참기름 0.5T,

양파찹 2T( 대파 다진걸로 대체 가능), 설탕 1T( 취향따라 ), 통깨 조금

 

  

 

자 . 파는 기름 낼꺼에요 적당히 썰어 주시구요

가지도 볶아야 하니까 적당히 썰어주세요.

어차피 밥하고 나면 으깰꺼니까 곱게 안잘라 주셔도 됩니다.

양념 잘 베일정도로만 썰어 주세요.

 

 

1. 후라이팬에 파기름을 냅니다.

2. 파향이 올라오면 다짐육을 볶아서 고기에 파향을 입혀 주세요.

( 취향에 따라 후추, 허브솔트 살짝 뿌려주셔도 됩니다 )

3. 고기가 어느정도 익으면 가지를 넣고 같이 볶아주세요.

4. 볶던 애들을 한쪽으로 밀고 간장 2T를 달여주세요. ( 볶아주세요 )

 

 

어느정도 볶은 간장을 나머지 내용물들과 섞어 줍니다.

짭쪼롬 하니 간장색이 입혀 졌네요.

이미 여기서 맛은 시작되었어요.

 

 

 

쌀을 씻고 그 위에 볶은 가지를 올려주는데요,

밥물 양은 조금 작게 해 주시는게 좋아요.

 

 

밥이 되는동안 분량의 재료들로 양념장을 만들어 줍니다 !

설탕 안넣으시는 분들 많던데

저는 짠맛보다는 약간 달짝 지근한게 좋아서

설탕을 살짝 넣어줬어요.

취향따라 가감해 주세요.

 

 

짜잔. 취사가 완료 되었습니다.

그럼 밥을 섞어 줘야 겠죠 ?

가지꼴은 별로 보고 싶지 않은 저는

섞으면서 다 으깨줬어요 . 헤헷.

 

 

 

짜잔.

이렇게 주면 애기들도 가지인지 뭔지 모르고 잘 먹을것 같아요.

그냥 밥에 간장 양념을 했구나 ~ 정도 ?

 

저는 가지를 1개 밖에 안넣어서 그런지 간이 적당히 베어서

따론 만든 양념장은 약간 매콤한 느낌으로 먹었지

그냥 밥만 먹어도 충분한 간이었어요.

물론, 그건 간을 심심하게 먹는 제 입맛이라 그럴수도 있고

결론은 둘다 맛있다는점 ^^

 

 

 

게스트 좋아하는 야채들로 상을 차리다보니

색이 푸릇하니 이쁘네요 .

소문의 가지밥이 맛있다 맛있다 하더니

정말 명불허전.

 

다음엔 용기를 내서 가지 2개로 도전 !!! ㅎㅎ

어른들 입에도 좋고 아이들 편식에도 좋을것 같은

가지밥이었습니다.

조카 꼬맹이나 한번 해 줘야겠네...

 

그럼 내일 또 만나요 안녕 !

 

 

 




Posted by 모아봐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