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정소설 < 28 >, 흡입력 강한 잔혹함

 

 

 

 

 

 

 

 

모든 살아남고자 하는 것들에 관한 이야기

 

 

정유정의 장편소설 『28』. 《내 심장을 쏴라》, 《7년의 밤》의 작가 정유정이 2년 3개월 만에 선보이는 저자의 이번 소설은 ‘불볕’이라는 뜻의 도시 ‘화양’에서 펼쳐지는 28일간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인간과 살아 있는 모든 것들의 생존을 향한 갈망과 뜨거운 구원에 관한 극한의 드라마를 선보인다. 치밀하고 압도적인 서사, 숨 쉴 틈 없이 달려가는 문장들로 그려낸 전작보다 혹독하고 가차 없는 생생한 이야기를 만나볼 수 있다.

수도권 인근 도시인 화양시. 병에 걸린 개에 물린 이후로 눈이 빨갛게 붓고 폐를 비롯한 온몸에서 피를 흘리는 증상을 보인 남자를 구하던 119구조대원들을 중심으로 인구 29만의 이 도시에서 정체불명의 전염병이 발발한다. 119구조대원 기준은 자신도 빨간 눈 괴질의 보균자인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집에 돌아가지도 못한 채 아내와 딸을 화양시 밖으로 내보내려 한다. 그러나 화양시에서 발발한 전염병이 서울을 포함한 다른 곳으로 퍼져나가지 못하게 국가는 군대를 동원해 도시를 봉쇄한다. 결국 화양은 점차 이성을 잃은 무간지옥이 되어 가는데…….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7년의 밤>으로 베스트셀러 대열에 오늘 정유정작가에게 <28>이란 두번째 걸작이기 보단 세번째 장편소설 <종의 기원>을 보기전

들렸다 가는 경유지 같은 역활인 경우가 많은것 같다. 왜 발간 당시 홍보, 광고가 부족했을까 크게 이슈되지 못한 것 같아 아쉽.

필자 같은 경우도 마찬가지. 정유정의 신간을 보기 위해 책을 주문하던중 3년전 발행된 <28>을 만날 수 있었다.

역주행이라고 표현해야 맞는걸까. <종의 기원> 발간이후 <28>의 주문도 늘었으리라 본다.

 

여튼 그런 계기로 <28>과 <종의 기원>이 함께 왔으니, 경유지 먼저 들려야 되지 않겠나.

책을 열고 2번 쉬고 한권을 다 읽었다. 삼일간 퇴근후 나의 일정은 <28>이 되었다.

그러고는 나를 다시 <7년의 밤>으로 끌었다.

 

평화주의자, 해피엔딩을 갈망하는 필자로써는

<28>의 드라마적 요소와 결말이 아주 마음에 들진 않았으나 (누구하나 죽는걸 원하지 않는 개취)

두번쯤 더 생각하면 그럴수도 있겠다, 그럴수도 있겠다 마음을 다독이게 되지...

 

정유정 특유의 흡입력. 인간의 본성을 끄집어 내는 능력. 한계의 끝까지 몰아치는 순간까지

작가 특유의 필체가 고스라니 담겨져 있다.

그러곤 주위사람들에게 얼마나 많은 추천을 했는지 한동안 밥만먹고 입만 열면 <28> 극찬 이었다.

어느분이 6번을 읽고 나니 도저히 못 읽겠더라 하시더라.

 

난 세상에 얼마나 많은 책들이 많은데 두번읽고 세번읽고 여섯번까지 읽는 시간이 아깝다 생각하는데

<28>은 한번은 더 읽을 생각은 있다.

그만큼 강추.

 

 

 

 

(+) 이건 이번 리뷰에 쓸 이야기는 아닌데

<28>에 큰 감동을 받은 내가 읽지 않은 <종의 기원>을 그냥 지나쳤을까.

하......

<종의 기원> 리뷰는 평생 못쓸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

지금 1/5 가량 진행된 상태인데 이상태가 7번 끊어짐 상태.

작가님. 평화주의자입장에선 너무 독하게 쓰셨어 :(

도저히 숨이 막혀 책장이 안넘어 가는 상태다.

조금만 더 늙으면(?) 도전해 봐야지... :(


추천도서 28 바로가기
28
정유정 저
예스24 | 애드온2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모아봐
Comments